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전체방문 : 18,779
오늘방문 : 3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44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6
댓글및쪽글 : 0

  sutra
경전모음
.
작성자 baramil
작성일 2011-07-19 (화) 14:41
홈페이지 http://baramil.or.kr
ㆍ추천: 0  ㆍ조회: 244      
IP: 115.xxx.63
이산 혜연선사 발원문
시방삼세 부처님과 팔만 사천 큰법보와 보살성문 스님네께 지성귀의 하옵나니 자비하신 원력으로 굽어살펴 주옵소서.     저희들이 참된 성품 등지옵고 무명 속에 뛰어들어 나고 죽는 물결 따라 빛과 소리 물들이고 심술궂고 욕심 내어 온갖 번뇌 쌓았으며 보고 듣고 맛봄으로 한량없는 죄를 지어 잘못된 길 갈팡질팡 생사고해 헤매면서 나와 남을 집착하고 그른 길만 찾아 다녀 여러 생에 지은 업장 크고 작은 많은 허물 삼보전에 원력 빌어 일심참회 하옵나니 바라옵건데 부처님이 이끄시고 보살님 네 살피시어 고통바다 헤어나서 열반언덕 가사이다.      이세상에 명과 복은 길이길이 창성하고 오는 세상 불법지혜 무럭무럭 자라나서 날적마다 좋은 국토 밝은 스승 만나 오며 바른 신심 굳게 서고 아이로서 출가하여 귀와 눈이 총명하고 말과 뜻이 진실하며 세상일에 물 안들고 밝은 행실 닦고 닦아 서리 같은 엄한 계율 털끝인들 어기리까 점잖은 거동으로 모든 생명 사랑하며 이내목숨 버리어도 지성으로 보호하리.      삼재팔난 만나잖고 불법인연 갖추오며 반야지혜 드러나고 보살마음 견고하여 제불정법 잘 배워서 대승진리 깨달은뒤 육바라밀 행을 닦아 아승지겁 뛰어넘고 곳곳마다 설법으로 천겹만겹 의심 끊고 마군중을 항복 받고 삼보를 잇사올제 시방 제불 섬기는 일 잠깐인들 쉬오리까. 온갖 법문 다 배워서 모두통달 하옵거든 복과 지혜 함께 늘어 무량중생 제도하며 여섯 가지 신통 얻고 무생법인 이룬 뒤에 관음보살 큰 자비로 시방삼세 다니면서 보현보살 행원으로 많은 중생 건지올제 여러 가지 몸을나퉈 미묘법문 연설하고 아귀지옥 나쁜 곳엔 광명 놓고 신통보여 내 모양을 보는 이나 내 이름을 듣는 이는 보리마음 모두 내어 윤회고를 벗어나되 화탕지옥 끓는 물은 감로수로 변해지고 검수도산 날쌘 칼날 연꽃으로 화하여서 고통 받던 저 중생들 극락세계 왕생하며 나는 새와 기는 짐승 원수 맺고 빚진이 들 갖은 고통 벗어나서 좋은 복락 누리리다.      모진질 병 돌적에는 약풀 되어 치료하고 흉년 드는 세상에는 쌀이되 어 구제하되 여러 중생 이로운 일 한가진들 빼 오리까 천겁만겁 내려오던 원수거나 친한이나 이세상의 친속들도 누구누구 할것없이 얽히었던 애정 끓고 삼계고해 벗어나서 시방삼세 중생들이 모두 성불 하여지다. 허공 끝에 있아온들 이내소원 다하리까 유정들도 무정들도 일체종지 이뤄지이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 이산 혜연선사 발원문 baramil 07-19 14:41 244
13 의상조사법성계 baramil 07-19 14:40 772
12 법구경 제 10장. 도장품(刀杖品) baramil 07-19 14:31 145
11 법구경 제 9장. 악행품(惡行品) baramil 07-19 14:28 129
10 법구경 제8장. 술천품(述千品) baramil 07-19 14:27 130
9 법구경 제7장. 나한품(羅漢品) baramil 07-19 14:26 140
8 법구경 제6장. 명철품(明哲品) baramil 07-19 14:25 130
7 법구경 제5장 / 우암품(愚闇品) baramil 07-19 14:24 152
6 법구경 제4장 화향품(華香品) baramil 07-19 14:23 148
5 법구경 제3장 심의품(心意品) baramil 07-19 14:22 137
4 법구경 제2장 방일품(放逸品) baramil 07-19 14:21 139
3 법구경 제1장 쌍요품(雙要品) baramil 07-19 14:20 200
2 석가모니불 전법송 baramil 07-19 13:31 163
1 가섭불전법송 baramil 07-19 13:29 166
12


옴 아모가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 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