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전체방문 : 18,799
오늘방문 : 23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44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6
댓글및쪽글 : 0

  sutra
경전모음
.
작성자 baramil
작성일 2011-07-19 (화) 14:28
홈페이지 http://baramil.or.kr
ㆍ추천: 0  ㆍ조회: 130      
IP: 115.xxx.63
법구경 제 9장. 악행품(惡行品)
제 9장. 악행품(惡行品)

악행품이란, 악한 사람을 보고 절실히 느낀 바 있어, 조금이라도 죄의 갚음이 있을  때에는 그것을 행하지 않으면 근심이 없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1. 착한 일을 보고도 행하지 않고 도리어 나쁜 마음 따르며 복을 구하되 올바름 없어 도리어 삿된 음욕 즐거워하네. 2. 나쁜 사람이 모진 짓을 행하되   자꾸 되풀이해 그치지 않으며   유쾌하고 즐거이 행한다면 죄의 과보는 피할 수 없느니라. 3. 좋은 사람이 덕을 행하되   서로 격려해 늘이고 쌓으면서   유쾌한 마음으로 그것을 행하면 복의 과보는 저절로 오느니라. 4. 그 악이 아직 때가 되기 전에는 악한 사람도 복을 받는다.   그러나 그 악이 때가 이르면 스스로 혹독한 죄를 받는다. 5. 그 선이 아직 때가 이르기 전에는   착한 사람도 화(禍)를 당한다.   그러나 그 선이 때가 이를 때에는 반드시 그 복을 받을 것이다. 6. 재앙이 없을 것이라 생각해   조그만 악도 가벼이 말라.   물방울 하나가 비록 작아도 자꾸 떨어져 큰 그릇 채우나니라. 무릇 이 세상에 가득한 죄도 작은 죄 쌓여서 모인 것이네. 7. 그것은 복이 없을 것이라 하여 조그만 선도 가벼이 말라. 물방울 하나가 비록 작아도 자구 모여서 큰 그릇 채우나니   무릇 이 세상에 가득한 복도 조그만 선이 쌓여 이루어진 것이다. 8. 재물이 많고 길동무가 적으면   위태한 길을 장사꾼이 피하듯이   더 살려고 하는 사람이 독을 피하듯 어진 사람은 탐욕을 피한다. 9. 내 손바닥에 상처가 없으면   손으로 독을 잡을 수 있다.   상처가 없으면 해독을 입지 않듯이 악을 짓지 않으면 악도 오지 않는다. 10. 남을 속이고 해치더라도   청정한 사람은 더럽힐 수 없다.   그 재앙은 도리어 제게 미치니   마치 바람을 거슬러 티끌이   흩어지는 것 같다. 11. 식(識)이 있으면 동물의 태에 들고   악한 사람은 지옥에 떨어진다.   선을 행하면 하늘에 태어나고   행함이 없으면(無爲) 열반 얻는다. 12. 허공이나 바다나 깊은 산중 동굴이나 그 어느 곳에 숨어도   일찍이 내가 지은 나쁜 업의 과보는   이 세상 어디에 가도 피할 수 없다. 13. 허공이나 바다나 깊은 산중 동굴이나   그 어느 곳에 숨어도   죽음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곳은   이 세상 어디에도 있을 수 없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 이산 혜연선사 발원문 baramil 07-19 14:41 245
13 의상조사법성계 baramil 07-19 14:40 772
12 법구경 제 10장. 도장품(刀杖品) baramil 07-19 14:31 145
11 법구경 제 9장. 악행품(惡行品) baramil 07-19 14:28 130
10 법구경 제8장. 술천품(述千品) baramil 07-19 14:27 130
9 법구경 제7장. 나한품(羅漢品) baramil 07-19 14:26 140
8 법구경 제6장. 명철품(明哲品) baramil 07-19 14:25 130
7 법구경 제5장 / 우암품(愚闇品) baramil 07-19 14:24 152
6 법구경 제4장 화향품(華香品) baramil 07-19 14:23 149
5 법구경 제3장 심의품(心意品) baramil 07-19 14:22 137
4 법구경 제2장 방일품(放逸品) baramil 07-19 14:21 139
3 법구경 제1장 쌍요품(雙要品) baramil 07-19 14:20 201
2 석가모니불 전법송 baramil 07-19 13:31 163
1 가섭불전법송 baramil 07-19 13:29 166
12


옴 아모가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 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