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전체방문 : 5,761
오늘방문 : 7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44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6
댓글및쪽글 : 0

 jbohyeonsutra
보현행원품
.
작성자 baramil
작성일 2011-07-19 (화) 14:15
홈페이지 http://baramil.or.kr
ㆍ추천: 0  ㆍ조회: 204      
IP: 115.xxx.63
수순분
아홉째 항상 중생을 수순하는 것 선남자여, 또한 항상 중생을 수순한다는 것은 진법계 허공계 시방세계에 있는 중생들이 가지가지 차별이 있으니 이른바 알로 나는 것, 태로 나는 것, 습기로 나는 것, 화해서 나는 것들이 혹은 지수화풍을 의지하여 살기도 하며, 혹은 허공이나 초목에 의지하여 살기도 하는 저 가지가지 생류와 가지가지 몸과 가지가지 형상과 가지가지 모양과 가지가지 수명과 가지가지 종족과 가지가지 이름과 가지가지 심성과 가지가지 지견과 가지가지 욕망과 가지가지 행동과 가지가지 거동과 가지가지 의복과 가지가지 음식으로 가지가지 마을이나 성읍이나 궁전에 처하며, 내지 모든 천룡팔부와 인비인 등과 발없은 것, 두발 가진 것과 여러발 가진 것들이며, 빛깔 있는 것, 빛깔 없는 것, 생각 있는 것, 생각 없는 것, 생각도 있는 것이 아니요, 생각도 없는 것도 아닌 이러한 여러 가지 중생들을 내가 다 수순하여 가지가지로 받아 섬기며 가지가지로 공양하기를 보모님과 조금도 다름없이 받들되, 병든 이에게는 어진 의원이 되고, 길 잃은 이에게는 바른 길을 가리키고, 어두운 밤중에는 광명이 되고, 가난한 이에게는 보배를 얻게 하나니, 보살은 이와 같이 평등히 일체 중생 이익하게 하는 것이니라. 어찌한 까닭인가? 만약 보살이 능히 중생을 수순하면 공양함이 되며, 만약 중생을 존중히 받들어 섬기면 곧 여래를 존중히 받들어 섬김이 되며, 만약 중생으로 하여금 환희심이 나게 하면 곧 일체 여래로 하여금 환희하시게 함이나라. 어찌한 까닭인가? 모든 부처님께서는 대비심으로 체를 삼으시는 까닭에 중생으로 인하여 대비심을 일으키고 대비심으로 인하여 보리심을 발하고 보리심으로 인하여 등정각을 이루시나니, 비유하건대 넓은 벌판 모래밭 가운데 한 큰 나무가 있어 만약 그 뿌리가 물을 만나면 지엽이나 꽃이나 과실이 모두 무성해지는 것과 같아서, 일체 중생으로 나무 뿌리를 삼고 여러 불보살로 꽃과 과실을 삼거든 대비의 물로 중생을 이익하게 하면 즉시에 여러 불보살의 지혜의 꽃과 과실이 성숙하게 되니니라. 어찌한 까닭인가? 만약 보살들이 대비의 물로 중생을 이익하게 하면 곧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성취하는 까닭이니라. 그러므로 보리는 중생에 속하는 것이니, 만약 중생이 없으면 일체 보살이 마침내 무상정각을 이루지 못하느니라. 선남자여, 너희들은 마땅히 이 뜻을 알지니 중생에게 마음이 평등한 고로 능히 원만한 대비를 성취하며, 대비심으로 중생을 수순하는 고로 곧 부처님께 공양함을 성취하느니라. 보살이 이와 같이 중생을 수순하나니 허공계가 다하고 중생계가 다하고 중생의 업이 다하고 중생의 번뇌가 다하여도 나의 이 수순은 다함이 없어 생각생각 상속하고 끊임없이 없되 몸과 말과 뜻으로 짓는 일에 지치거나 싫어하는 생각이 없느니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보현행원품 baramil 07-19 13:38 271
2 서분 baramil 07-19 13:46 231
3 예경분 baramil 07-19 13:49 192
4 찬양분 baramil 07-19 14:08 197
5 공양분 baramil 07-19 14:09 209
6 참회분 baramil 07-19 14:09 197
7 수희분 baramil 07-19 14:11 200
8 청법분 baramil 07-19 14:12 206
9 주세분 baramil 07-19 14:13 222
10 수학분 baramil 07-19 14:14 192
11 수순분 baramil 07-19 14:15 204
12 회향분 baramil 07-19 14:15 184
13 총결분 baramil 07-19 14:17 198
1


옴 아모가 바이로차나 마하 무드라 마니 파드마 즈바라 프라바를타야 훔